'2020.02  
Home > 알림마당 > 국내소식  



 
 
등록일 : 2020/01/17  
작성자
관리자
제   목
"5조9천억" 용인 플랫폼시티 2022년 착공 속도…여의도만한 신도시 조성
첨부파일1
내   용



용인시에 여의도 규모의 신도시를 짓는 ‘용인플랫폼시티’ 사업이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속도를 더하고 있다.

16일 경기도와 용인시에 따르면 경기도시공사는 최근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사업 조사설계용역’을 공고했다.
이는 지난해 경기도의회에서 신규사업 추진동의안이 통과된 데 따른 후속 행정절차다.


이번 조사설계용역은 사업의 계획적ㆍ체계적 조성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설계 및 제반 과업, 각종 인허가 협의 등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도시개발법과 공공주택특별법을 비롯한 관계 법령을 철저히 검토, 관련 인ㆍ허가를 본격 대비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플랫폼시티는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ㆍ마북동ㆍ신갈동 일원 2.75㎢에 조성된다.
여의도(2.9㎢) 크기의 신도시를 만드는 셈이다.
총 사업비는 5조 9천억여 원이다.
경기도, 용인시, 경기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도는 이곳을 지식기반 첨단산업, 상업, 업무, 광역교통 및 환승 체계, 환경친화적 주거단지가 함께하는 자족도시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사업 부지 인근에 GTX 용인역과 분당선 구성역, 영동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교차, 녹십자ㆍ일양약품을 비롯한 대형 제약사 본사ㆍ제조ㆍ연구개발(R&D) 시설의 분포, 마북 연구단지(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연구소 등 9개 기업체 입주) 등 여건이 탄탄하다.
특히 원삼면에 자리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추후 계획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보상 착수, 2022년 상반기 착공, 2025년 말 완공이 목표다.
경기도시공사는 플랫폼시티 사업으로 단지조성 단계에 2만4천여 명 고용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입주가 시작되는 2025년에는 상근 종사자 수가 4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번 용역의 주요 과업은 기본계획 지구경관계획(경관상세계획) 지구단위계획 스마트시티 기본계획 에너지사용계획 농지전용협의 도서작성 산지전용협의 도서작성 교육환경평가 조경기본계획 소하천정비종합계획 폐수기본계획 지형도면고시 등이다.
경기일보 여승구 기자

도봉구 도봉로 전봇대 사라진다
스마트시티 조성 올해부터 본격화…"스마트챌린지" 사업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