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  
Home > 알림마당 > 국내소식  



 
 
등록일 : 2020/01/20  
작성자
관리자
제   목
도봉구 도봉로 전봇대 사라진다
첨부파일1
  a0120-1.jpg
내   용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와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등 2곳이 2020년도 전선 지중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선 지중화사업은 전봇대를 철거, 공중선(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 1440m 구간에는 총 77억 원(시비 16억, 구비 16억, 한전 사업비 23억 등)이,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250m 구간은 총 10억 원(시비 5억, 한전 사업비 5억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봉구는 중장기계획에 따라 도봉로 전 구간에 대해 지중화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7년에는 우이교~정의여중입구 사거리 2060m 구간 공사가 완료, 2019년에는 정의여중입구 사거리~보건소 사거리 1333m 구간을 착공, 현재까지 공사중이다.

2021년에는 도봉로 구간의 연장선인 방학 사거리~신도봉 사거리 900m 구간과 창동 신경제중심지 주변 900m 구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중화 사업을 통해 보행환경이 개선되고 거리가 깨끗해 질 것으로 기대되며, 도로 굴착은 야간에 진행하여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도봉구 가로관리과 공공용지관리팀 (2091-4006)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서울시립대 2캠퍼스ㆍ서울연구원, 은평구 서울혁신파크에 들어선다
"5조9천억" 용인 플랫폼시티 2022년 착공 속도…여의도만한 신도시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