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  
Home > 알림마당 > 국내소식  



 
 
등록일 : 2020/10/30  
작성자
관리자
제   목
막 내린 5중전회, 中 “10년내 美 GDP 추월하겠다”
첨부파일1
  1030-1.jpg
내   용

"내수·기술" 쌍순환 모델 채택
글로벌 이슈 적극 개입 내비쳐
美 경기 부진 틈타 "패권 본색"

중국이 29일 막을 내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9기 5차 전체회의(5중전회)에서 오는 2035년까지 ‘사회주의 현대화 기본 실현’을 위한 장기발전계획을 세워 2030년 전후로 미국을 추월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 26일부터 나흘간 베이징에서 열린 19기 5중전회에서 내수확대·기술자립의 ‘쌍순환 모델’을 채택하고 시진핑 국가주석의 권력을 한층 강화하는 등 장기정책을 확정했다.

이날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 공개된 ‘공보(코뮈니케)’에서 중국은 “2035년까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중등발달국가(중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중국이 의미하는 ‘중등발달국가’는 1인당 국민소득 2만5,000달러 이하 국가를 의미하는데 지난해 중국 소득 1만410달러의 두 배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앞서 중국 경제성장률을 올해 1.9%, 내년에는 8.2%로 전망했다. 이를 감안할 때 2030년 중국 GDP는 26조8,000억달러로 세계 1위가 된다는 예상이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경기회복이 빨라지고 있는 반면 패권 다툼의 상대인 미국은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공보는 녹색발전으로의 전환을 강조하는 등 기후변화 같은 국제적 이슈에도 적극 참여할 것을 예고했다.

다만 현지 외교가에서는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이 한국에는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패권을 바탕으로 한 중국의 이웃국가 줄 세우기와 첨단기술 개발 전략이 한국 기업에는 위협이기 때문이다.

서울경제(베이징) 최수문 특파원 chsm@sedaily.com

격전지 막판 대혼전…트럼프·바이든 서로
나사 "달 표면에 충분한 물 있다"…우주 기지 기반 가능성